본문 바로가기
전체메뉴보기
공동주택 (아파트 단지)의 각종 설비시설물의 수명연한(대략15년)이 도래 및 초과한 장비(펌프류) 및 강관류의 배관시설물 (난방, 온수, 냉수배관 등)은 부식물 및 슬러지...자세히보기
공동주택 (아파트 단지)에 개별 열 생산시설을 설치하지 아니하고 첨단 오염방지설비가 완비된 대규모 열 생산시설(열병합발전소)에서 경제적으로 생산된 열(온수)를 대단위...자세히보기
에너지 절약을 위하여 기존의 에너지 생산시설을 개체 또는 보완하고자 하나, 기술적, 경제적 부담으로 사업을 시행하지 못하고 있을 때 ESCO기업에서 에너지 절약 효과를...자세히보기
장인정신의 혼이 살아있는 기업품격시공, 품질보증, 하자율 제로, 신속한 A/S금강그린개발㈜의 약속입니다. 2004년도 공동주택 지역난방전환 및 배관교체공사자세히보기

공지사항


공지사항

서울시내 '녹물 우려' 아연 수도강관 교체 더딘 걸음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5-01-09 13:31 조회2,742회 댓글0건

본문

市 배관교체 의무화 추진

(서울=연합뉴스) 하채림 기자 = 녹물이 나올 가능성이 있는 서울 시내의 아파트 등 공용 아연 수도배관 교체율이 29.2%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.

공용 배관은 아파트 등의 저수조에서 각 세대의 수도 계량기까지의 배관을 말한다. 아연 수도강관은 오래되면 녹이 슬어 녹물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. 1994년 4월 이전 건설한 서울 시내 아파트 등의 공용 아연 배관이 27만세대여서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스테인리스나 피브이시(PVC) 등 녹이 슬지 않는 소재로 교체 작업을 해왔다.

10일 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작년 말까지 7만8천887세대(29.2%)의 공용배관만이 교체됐다.

..후략.....자세한 내용은 링크 참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서울특별시 송파구 마천로 206 홍진빌딩 302호 Tel: 02) 409-7780~82 Fax: 02) 409-7886
COPYRIGHT(c) 2014 By KumgangGreen All RIGHTS RESERVED

관리자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